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2007년 건설업자 윤중천에게 사업상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부동산을 요구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가 2008년 초 김 전 차관에게 1000만원 상당의 그림을 건넸다는 진술도 확보해 진위를 파악하고 있다.

8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김 전 차관의 뇌물수수·성범죄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윤씨를 모두 합쳐 6차례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진술을 확보했다고 한다. 윤씨는 검찰에 “2007년 초 김 전 차관이 ‘목동 재개발 사업 인허가 및 시공사 문제 등을 도와주겠다. 사업 잘 풀리면 목동에 집 한 채 달라’고 요구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190508145656273?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