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PK(부산‧경남)를 시작으로 '민생투쟁 대장정'에 돌입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이른바 '좌파세력'를 겨냥해 제대로 돈을 벌어본 적이 없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의 한 아파트 부녀회를 찾아 "80년대 학생운동권은 혁명이론, 싸우는 것을 공부한다. 우리(한국당 등 보수세력)는 (나라를) 세우는 것을 공부하고 세우려고 노력했는데, 지금 좌파는 (일반인들처럼) 돈 벌어본 일이 없는 사람"이라며 "임종석씨가 무슨 돈 벌어본 사람이냐. 제가 그 주임검사였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1989년 서울지검 공안검사였을 당시 임 전 실장(당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의장)은 '임수경 방북 사건'을 주도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8&aid=0004215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