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한선교 사무총장의 ‘욕설 파문’과 관련해 “정확한 내용이 뭔지를 파악해봐야 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한선교 사무총장의 욕설 파문으로 소란스러운데 대표로서 어떻게 보시는지?’라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황 대표는 “지금 당장 피해자라고 하는 분이 연락이 잘 안 되는 것 같다”면서 “정확한 내용이 뭔지를 파악해봐야 되겠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0&aid=0003215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