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 씨가 미국 NBC방송과 인터뷰를 하며 얼굴을 드러냈다.

15일(현지시간) NBC방송에 따르면 오 씨는 “당일 오후 3시 15분 군사분계선(MDL)을 넘었는데 그날 아침만 해도 남쪽으로 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상황이 긴박했고 (남쪽으로) 빠르게 운전하면서 제정신이 아니었다”면서 “아주 겁이 났다”라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4160817557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