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친딸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학대한 30대 아버지가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로 감형받았다.

대구지법 형사항소1부(최종한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 씨(37)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깨고 이 같이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또한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3년간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법원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016년 10월 경북에 있는 집에서 딸 B 양(12)이 자신과 살기 싫다고 했다는 이유로 때렸다. 이듬해 여름, B 양이 고모와 몰래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을 알고 화가 나 딸을 승용차 트렁크에 가둔 채 10여분 동안 이동하기도 했다. 이후 B 양을 트렁크에서 나오게 한 뒤 딸을 발로 걷어찼다.


https://news.v.daum.net/v/20191125112302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