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이경아(가명·32) 씨는 지난 6일 서울 시내 한 유니클로 매장을 찾았다 깜짝 놀랐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매장이 한산한 것도 있었지만, 기존에는 보기 힘들었던 파격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 이 씨는 “4만원짜리 청바지를 5000원에 내놓았다는 것에 한 번 놀랐고, 그럼에도 아무도 구매를 하지 않는다는 것에 두 번 놀랐다”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불매운동의 주요 표적이 된 일본 대표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유니클로는 현재 전 점포에서 정상가가 3만9900원인 일부 청바지 제품을 5000원 초특가에 판매하고 있다. 유니클로가 주기적으로 할인행사를 하고 있지만 이처럼 할인 폭이 큰 상품을 내놓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 때문에 “유니클로가 매출 감소를 만회하기 위해 초특가 행사라는 자구책을 꺼내든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https://news.v.daum.net/v/20190807113448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