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관방부 부장관은 5일 정례 브리핑에서 화해·치유재단 해산등기 절차가 마무리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과 관련해 “한국 정부의 재단 해산 방침은 한일 합의에 비춰볼 때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아베 신조 총리와의 회담에서 해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위안부) 합의는 외무장관 간 협의를 거치고 그 직후에 양국 정상이 확인함으로써 한국 정부도 확약한 것”이라며 “정권이 바뀌어도 책임 있게 시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합의에 대해 국제사회도 높게 평가했다”며 “합의의 착실한 이행은 일본은 물론이고 국제사회에 대한 책무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70513110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