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관계가 최악의 상황이 될 수 있다. 일본은 휘두른 주먹을 빨리 제자리로 넣어야 한다."

한국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명백한 정치적 보복"이라고 규정하며 상응조치를 시사하자, 일본 내에서도 향후 양국관계에 미칠 파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한층 높아지고 있다. 일본 안전보장무역학회의 초대회장을 지낸 야마모토 다케히코 와세다대학 명예교수(76)는 일본의 위협이 마치 부메랑처럼 돌아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자칫 보복무역주의의 시대로 접어들어 공멸 시나리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쏟아진다.

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내 국제안보ㆍ무역 전문가인 야마모토 명예교수는 경제산업성의 대(對)한국 수출규제가 시행된 전날 인터뷰를 통해 "반도체는 한국의 수출 생명선(命綱)"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조치가 "한국인들의 감정을 건드릴 수 있다"며 "(수출규제가) 경제전쟁의 수단이 되면서 한국에는 일본의 위협으로 보여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이미 한국 언론에서는 '기술전쟁'이라는 단어도 나왔다"며 "일본은 휘두른 주먹을 빨리 제자리로 넣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277&aid=0004496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