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만 황 대표는 지난 15일 국립 3·15 민주묘지 참배 이후 기자들과 만나 “검증 결과 문제가 없었다고 들어서 임명됐고, 임명된 뒤 의혹 제기가 있었다”며 “그리고 본인이 사퇴했다. 그게 전부”라고 반박하고 있다. 당내에선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했을 당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교수 시절 KPLGA 프로암대회에 참석해 각종 편의를 제공받는 등 김영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사실에 주목된다. 그때나 지금이나 한국당 지도부를 흠집 내기 위한 여권 음모가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당 일각에선 ‘버닝썬 사건’이 불거진 저의도 의심한다. 한 핵심 당직자는 “정권도 그렇고 이낙연 총리도 그렇고 (‘버닝썬 사건’을) 키우려는 이유가 있는 것 같다”며 “결국 우리 때려잡기다”라고 말했다. 이 사건 폭로를 주도하고 있는 방정현 변호사가 ‘세월호 변호사’라는 점 등을 근거로 한 판단이다.


https://news.v.daum.net/v/20190317212048117?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