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방법원 형사1단독은 자신의 여동생을 성폭행한 남성을 때리고 흉기로 협박한 25살 A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6월 인천시에 있는 한 아파트 앞 골목길에 주차된 차량에서 B씨에게 흉기를 들이밀며 협박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B씨가 자신의 여동생을 성폭행해 경찰에 신고했는데도 B씨가 다시 집으로 찾아오자 "내 동생에게 왜 그랬냐"며 위협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5&aid=0000717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