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 한국당 의원총회서 “반민특위가 국민 분열시켜” 주장

여야 “독립유공 영령에 사죄하라”… , 잇단 강경 발언에 수세 몰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해방 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가 국민을 분열시켰다”고 거듭 주장해 거센 후폭풍에 직면했다. 친일청산이 흐지부지된 불행한 현대사를 도외시하고 왜곡된 역사인식을 드러냈다는 비판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수석대변인’이라는 발언으로 강성보수의 아이콘으로 떠오르는 듯하더니 다시 수세에 몰렸다는 평가다.

나 원내대표는 15일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반민특위 활동은 잘 됐어야 했지만 결국 국론분열을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재심사와 관련해 “가짜 유공자가 있으면 들어내는 게 맞지만, 좌익 사회주의 활동을 한 독립유공자를 대거 포함시키겠다고 한다”며 “해방 이후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한 세력에까지 독립유공자 서훈을 주려는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69&aid=0000372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