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8년 설립돼 30년 넘게 국내 항공업계를 이끌어온 아시아나항공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품을 떠난다. 이제 현대가를 새로운 주인으로 삼아 재도약을 노린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이날 긴급 이사회 등을 거친 뒤 아시아나항공 지분 31.05%에 대한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달 12일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면서 금호산업과 HDC 컨소시엄의 SPA 체결은 그로부터 한달 뒤인 지난 12일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연말까지 미뤄졌다. 구주가격과 우발채무에 대한 손해배상한도 등을 두고 양측의 의견이 엇갈렸기 때문이다. 최종적으로 양측은 구주가격 3200억원, 손배한도 9.9% 등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191227090515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