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26일 학교법인 현암학원 이사회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총장직을 떠나면서'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최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총장명의 표창장 위조 의혹을 제기했으며, 교육부는 '최 총장의 학위 3개가 허위'라면서 면직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최 총장은 글을 통해 조국 전 장관과 정경심 부부에 대한 인간적 미안함, 최근 사의를 표명한 진중권 교수에 대한 생각들을 털어놨다.


https://news.v.daum.net/v/20191226204746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