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수정안와 관련해 "공수처에 대한 범죄통보 조항은 독소조항"이라고 반발한 검찰을 비판했다.

임 부장검사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 내부에서 공수처법에 반발한다는 기사와 함께 "검찰이 수술대에 오르자 반발과 이의제기가 터져나와 민망하고 한심하다"고 밝혔다.

대검찰청은 이날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의 공수처설치법안 중 제24조 2항과 관련해 '공수처에 대한 범죄 통보조항은 중대한 독소조항'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https://news.v.daum.net/v/201912261741325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