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켰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 처분 방법이 해양방출, 수증기방출 및 이들 두 가지를 병행하는 안 등 3가지로 좁혀졌다.

이에 따라 시기가 문제일 뿐 후쿠시마 주변 지역 주민들과 한국 등 이웃나라가 반대하는 해양 방출이 단행되는 쪽으로 사실상 결론이 났다.

일본 경제산업성(경산성)은 23일 오염수처리대책위원회 전문가 소위원회가 오염수 처분 방안으로 제시한 이들 3가지 안을 공개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223163508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