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가 이사회 결의를 통해 일본인 사외이사 3명 퇴임 안건을 승인. 일본콜마와의 지분관계 등으로 ‘친일 기업’ 이라는 세간의 비판을 의식한 판단. 한국콜마는 칸자키 요시히데 사내이사와 칸자키 토모지 사내이사, 이시가미 토시유키 사외이사 등 일본인 이사 3명이 일신상 사유로 중도 사임했다고 밝혀. 이들은 각각 일본콜마 대표, 회장, 영업본부장을 맡고 있었는데 이에 따라 사외이사는 오성근 사외이사 1명으로 줄어.

한국콜마는 윤동한 전 한국콜마홀딩스 회장이 보수 유튜브 동영상을 전 직원에게 강제로 시청하게 해 곤욕을 치뤄. 또 일본콜마가 한국콜마 지분 12.43%를 가진 2대 주주라는 점, 일본콜마 임원이 한국콜마 사내이사와 사외이사를 겸직하고 있다는 점이 부각되며 친일 기업 꼬리표를 달게 돼. 한국콜마 측은 “한국과 일본 간 관계 악화가 장기화할 수 있고 경영상 어려움이 커져 일본인 이사들이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


https://n.news.naver.com/article/024/0000063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