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수술 위해 오늘 서울성모병원 입원
병원 쪽 "약 2개월간 21층 병동 전체 출입통제"

 국정농단 사건으로 2년5개월째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 뒤 처음으로 외부 병원에 입원해 최소 2달 동안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16일 <한겨레> 취재 결과를 종합하면, 이날 오전 박 전 대통령이 어깨 수술을 위해 입원한 서울성모병원은 직원들에게 총무팀장 명의의 공지 문자 메시지를 보내 “보다 안전한 병원을 유지하고자 금일 아침 8시부터 약 2개월간 본원 21층 병동 전체에 대한 출입통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병원은 직원들에게 “21층 브이아이피(VIP) 병실에 브이아이피(박 전 대통령)가 입원 예정이므로 모든 교직원은 업무 외에는 21층 출입을 자제해달라”라며 “환자 이송의 경우에는 환자 이송 전용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고, 사원증을 필참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병원 관계자는 “2달이라는 기간은 수술뿐 아니라 회복 기간, 재활까지 감안해 최대한 기간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며 “의료진과 법무부가 사전에 의견 교환을 거쳐 기간을 정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1일 “추석 연휴가 끝난 뒤인 16일 어깨 부위 수술과 재활치료를 위해 서울지역 내 외부 병원에 박 전 대통령을 입원시키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0916105607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