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측이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고 9일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신청은 지난 4월 이후 두 번째다.
박 전 대통령 측 정준길 변호사와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기타 중대한 사유가 있는 때’ 형집행정지를 신청할 수 있다는 형사소송법 제471조에 근거해 형 집행을 정지해달라는 내용의 신청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 측은 형집행정지 사유로 “탄핵소추와 재판이 불법적으로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이 2년 6개월이 다 되어가고,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관련 강요죄에 대해선 대법원이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했다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0909122145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