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도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행동을 보여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16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문 대통령의 경축사에 대해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이번 연설이 징용문제 등과 관련한 실제 행동으로 이어질지 주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긍정적인 반응의 예로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이 전날 경축사와 관련해 "한 시기의 발언과 비교하면 상당히 모더레이트(moderate·온건)한 형태다"라고 발언한 것을 들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1&aid=00110220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