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해 한ㆍ일 관계가 악화 일로를 걷는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에서도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을 내놓기 시작했다. 그간 “대책 없이 정부가 반일 프레임만 내세우고 있다”며 비판했던 데서 나아가, 대안 정당으로서 직접 팔을 걷어붙이겠다는 것이다.

◆한국당, 2+1안=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와 여당, 이제는 제발 외교적 해법에 나서야 한다. 마지막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며 “‘2+1 합의안’을 포함해 실질적 해법을 찾는 데 주력해 달라”고 말했다.

2+1 합의안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한ㆍ일 양국 기업(2)과 한국 정부(1)가 함께 해결하자는 게 골자다. 전날(7일) 나 원내대표가 “공로명 전 외무장관과 신각수 전 주일대사 등 ‘일본통’들이 제안한 것”이라며 한국당 안으로 제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안이 “한일청구권 협정(1965년)과 대법원 배상 판결(2018년)을 조화롭게 해결하는 아주 지혜로운 안”이라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811050143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