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올해 방위백서에서 한국에 대한 언급을 작년보다 뒤로 늦추며 의도적으로 홀대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2019년판 방위백서 초안 중 ‘안전보장 협력’ 관련 장에서 한국이 호주, 인도, 아세안(ASEAN)에 이어 네 번째로 언급됐다고 지난 9일 보도했다.

‘안전보장 협력’에는 미국을 제외한 각국과의 협력과 교류 실적을 기술한다. 지난해 방위백서에서 한국은 호주에 이어 두 번째로 기술됐다.

교도통신은 기술 순서는 중요도를 나타낸다며 “(한국의 기술 순서를 늦춘 것은) 사실상 격하를 의미한다”는 방위성 관계자의 발언을 전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5/0001227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