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김성준(사진) 전 SBS 앵커가 체포 당시 지하철역 출구까지 도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 여성의 신체를 촬영한 사진도 한 장이 아닌 여러 장이었다고 한다.

김 전 앵커는 지난 3일 오후 11시55분쯤 서울 지하철 2·5호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김 전 앵커가 여성의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하는 모습이 다른 시민의 눈에 띄었고, 피해 사실을 전해 들은 여성이 경찰에 신고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경찰들이 역에 출동해서 사건 현장에 대한 문의를 하는 동안 (수색 중이던) 경찰관이 (달아난 김 전 앵커를) 2번 출구 쪽에서 발견하고 체포했다”고 8일 MBC에 밝혔다. 시민들이 경찰에 신고하자 김 전 앵커가 역 밖으로 도주하려 했다는 것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216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