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비선실세 최순실씨 소유로 밝혀진 태블릿PC에 대해 "최씨 것이라는 단서가 없다. 거짓 탄핵의 단서인 태블릿PC는 언젠가 부메랑이 돼 돌아올 것이다. 영구보존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놈 저놈 건드려서 증거 가치를 상실했고, 암호 패턴은 검찰이 입수한 날 설정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태블릿PC를 봉인했다면서 왜 검찰이 입수한 뒤에도 문서가 생기는 것인가. 봉인하면 여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미징한 파일을 열어 분석하는 것이다. 그런데 왜 자동생성되는 것인가"라며 "봉인하지 않거나 거짓말하는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4082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