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21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구속되었다. ‘노동존중 사회’를 국정기조로 내세운 문재인 정부에서도 노총 위원장이 과거 정권과 다름 없이 구속될 줄 몰랐다”며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심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사정 사회적 대화를 강조해온 문재인 정부에서 대화의 파트너인 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도 않고 납득할 수도 없다”며 “여당 지도부가 김 위원장의 탄원서 서명을 거절한 것 역시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06212257379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