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아들 자랑이 엉뚱한 방향으로 불꽃을 튀기고 있다. 대학 특강에서 저조한 스펙으로 대기업에 합격한 아들의 일화를 이야기한 게 알려지자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아들의 KT 특혜 채용 논란이 재조명된 것이다.

황 대표는 20일 숙명여대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특강에서 “큰 기업에서는 스펙보다는 특성화된 역량을 본다고 한다”며 아들의 취업 성공담을 전했다.

황 대표는 아들을 지칭해 “학점도 엉터리, 3점도 안 됐고 토익 점수도 800점이었다”며 “졸업 후 15개 회사에 서류를 내서 10개 회사 서류심사에서 떨어졌다. 그러나 서류심사를 통과한 다섯 군데의 회사는 최종 합격을 했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69&aid=0000398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