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집단폭행으로 친구를 숨지게 한 10대 4명에게 경찰이 기존 ‘폭행치사’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해 적용할 것을 검토 중이다. 이는 폭행으로 피해자가 사망할 수 있음을 인식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무차별 폭행을 계속했다는 진술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친구를 집단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A(18)군 등 10대 4명에게 ‘살인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법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A군 등은 친구인 B(19)군을 두 달 동안 상습 폭행했고 지난 9일 오전 1시쯤엔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수십 차례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208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