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달 말 방한을 앞두고 미국 정부의 화웨이 통신장비 사용 중단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13일(현지시간) “한국이 5세대(5G) 네트워크에 화웨이 통신장비를 쓸 경우 민감한 정보를 노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군사·안보 정보 공유를 끊을 수 있다는 뜻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인터뷰에서 “한국과 일본의 중국 기업의 국가안보 위협에 대한 경계태세가 다르다”고 한 데 이어 한국을 겨냥한 화웨이 사용 중단 요구다.

"동맹국 네트워크 취약=미국 안보 위협"
국무부는 이날 폼페이오 장관 발언과 관련해 “미국은 한국 정부가 화웨이 통신장비 구매를 중단하길 원하며, 그것이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인가”라는 중앙일보의 질의에 “우리는 용납할 수 없는 수준의 위험에 우리의 민감한 정보를 노출하지 않을 것”이라고 '국무부 대변인' 명의로 답했다. 그러면서 “동맹국이나 우방국 네트워크에 신뢰할 수 없는 공급자의 장비가 포함될 경우 우리는 어떻게 정보 공유를 할지에 대해 재검토할 것이란 의미”라고 설명했다. 답변은 “우리가 상호연결되고 상호의존하는 정도를 고려할 때 동맹국의 네트워크가 취약해진다면 그런 취약성은 곧바로 미국에 안보 위협을 제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615014557401?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