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투쟁'에 뿔난 젊은 당직자들 "제 미래 지켜줄 사람은 없다"…익명 커뮤니티에 불만 줄이어 ]

0004210317_001_20190426133803166.jpg

 

자유한국당의 강경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반대 투쟁에 휘말린 젊은 당직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26일 국회 직원들의 SNS 익명 커뮤니티인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는 '육탄전'까지 번진 자유한국당의 농성에 대한 국회 직원들의 불만이 빗발쳤다. 여당 등이 자유한국당의 행태를 국회선진화법 등을 위반한 '불법'이라 규정하고 법적 조치를 경고하면서다. 한 직원은 "정치는 영감님들이 하지만 재판은 정무직도 실무자도 동일하게 받는다"며 "어르신들이야 더이상 아까울 것 없겠지만 젊으신 분들, 빨간줄(전과) 하나에 인생이 발목잡힌다"고 꼬집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8&aid=0004210317&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