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부정채용한 혐의를 받는 KT를 수사 중인 검찰이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5일 서 전 사장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 전 사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27일 오전에 진행될 예정이다.

서 전 사장은 김 의원의 딸이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2012년 하반기 공채 당시 KT 사장을 지냈다. 앞서 검찰은 같은 채용에서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당시 채용에 관여한 전 KT 전무 김모(63)씨를 구속한 바 있다. 김모씨를 비롯해 KT 인사 담당 실무 임직원을 검찰이 소환조사한 뒤 KT의 윗선이 특혜채용에 관여한 정황을 파악해 서 전 사장에 대해서도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분석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1&aid=0003527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