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고 넘어갈 수 있는 문제에 결국 피 보고 돌아서"
"한뼘의 너그러움도 찾을 수 없어..옹졸하고 섬뜩한 정치권"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나경원 원내대표의 '우리 일본' 발언을 두고 정치권의 비판이 쏟아진 것과 관련, "우리 정치가 참 '좁쌀' 같아졌다. 아니 살벌하다는 표현이 어울릴 거 같다"고 토로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번 웃고 넘어갈 수도 있는 문제를 쓰러뜨려 물어뜯고 결국 피를 보고서야 돌아선다"며 이렇게 말했다.

장 의원은 "의미를 부여할 만한 문제가 아닌 것을 뻔히 알면서도 모른 척, 후벼파고 헐뜯고 며칠을 굶은 승냥이처럼 달려들어 끝을 본다"며 "인터넷상에서는 패거리로 몰려다니며 조롱과 저주를 퍼붓는다. 언론도 부추기기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정치권이 온통 분노와 증오로 가득하다"고 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808084518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