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이라는 이유로 저도 피해자다. 피해자들에게 너무 죄송스럽다"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42)의 친형은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울먹이며 이같이 밝혔다.

친형은 안씨가 둔기를 들고 소란을 피우는 등 위험한 행동을 해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고 했다. 하지만 병원 측은 환자 본인의 동의 없이는 힘들다고 말했다. 당시 안씨는 조현병이 심해 가족들에게까지 위협을 가하는 상황. 가족들은 현실적으로 안씨의 동의를 받을 수 없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8&aid=0004206536&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