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주시 ‘묻지마 살인’ 사건의 범인 안인득(42)이 9년 전에도 흉기로 대학생 얼굴을 그어 상처를 내 형사 처벌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2010년 충남공주치료감호소를 간 이유다. 지난 17일 흉기로 5명을 살해하고, 15명을 다치게 할 때도 안씨는 9명의 얼굴과 목을 그어 상처를 냈다. 잔혹한 유사 범행 수법이 재현된 셈이다. 경남 진주경찰서는 18일 “안씨가 2010년 충남 공주치료감호소를 갈 때 흉기를 사용했고, 그 흉기로 시비가 붙은 피해자 얼굴 부위에 상처를 냈다”고 밝혔다.

안씨를 잘 아는 주변인들에 따르면 당시 그는 경남 창원에 있는 한 공장을 다니다 나온 뒤 자동차 ‘스타렉스’에서 생활을 했다. 가족들에게도 알리지 않고서다. 진주시내 한 골목에 머물다가 대학생들과 쳐다보는 문제로 시비가 붙었다. 차에 있던 안씨가 나왔고 고성이 오갔다. 몸싸움이 일어났다. 이 과정에서 안씨가 흉기를 꺼내 일행 중 한 명의 얼굴을 그었다. 경찰은 폭력 등의 혐의로 그를 구속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당시 구속 후 안씨는 1개월간 정신감정을 받았다. 편집형 정신분열증으로 진단받았다.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 처벌을 받았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900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