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3일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을 추인한 것과 관련 "굉장한 자괴감을 느끼며 당의 진로에 대해 동지들과 심각하게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4시간 동안 진행된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논의 과정에서 3분의2가 (동의하지 않은 것은) 당론이 아니라고 분명히 말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의원총회에서는 당론 추인 절차와 관련 과반만 찬성하면 된다는 의견과 3분의 2이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지만 결국 과반 찬성으로 결정됐다. 이날 의총에는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12명이 찬성을, 11명이 반대해 1표 차이로 추인됐다.


https://news.v.daum.net/v/20190423141656725?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