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코리아가 다음 달 4일부터 27일까지 전국 주요 7개 도시를 순회하는 '2015 랜드로버 익스피리언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랜드로버 익스피리언스는 지난 2004년 국내 첫 도입됐으며, 오프로드 주행 환경을 인공 구조물로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 행사에 이용되는 인공 구조물은 특수 설계 및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와 안전 관련 검사를 완료했다. 이번 체험에는 신형 디스커버리 스포츠를 포함, 디스커버리, 레인지로버 등 랜드로버 전 차종을 준비했다.
 
 더욱이 올해는 새로운 코스가 추가돼 총 7가지의 코스를 마련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새 코스는 트윈 테라포드로, 높이 5.2m의 급경사와 내리막 주행을 경험할 수 있다. 계곡 바닥과 유사하게 만들어진 수로 주행 코스, 불규칙한 60㎝ 장애물이 설치된 범피 코스, 언덕 경사로 코스, 급격한 노면 경사 변화를 체험하는 시소 코스 등은 실제 오프로드 환경을 완벽하게 표현한다. 준비된 코스를 돌며 참가자는 랜드로버 대표 첨단 주행 기술인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터레인 리스폰스,)급경사 코스에서 안전운행을 돕는 내리막길 주행 장치(힐 디센트 컨트롤), 차체 기울임을 최소화하는 다이내믹 리스폰스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본격 주행 전에는 전문 강사 시범주행과 랜드로버의 다양한 기능, 주행 요령 교육이 이뤄진다.

 

 이 밖에 참가자 가족과 대기자를 위해 어드벤처 존(다트, 퍼팅 게임 등 준비)과 카페를 설치한다. 또한 재규어 드라이빙 존을 통해 재규어 XJ, XF, F-TYPE 등 대표 제품의 시승기회도  마련했다.

 

 행사 일정은 경남 창원(4일)을 시작으로, 부산(7일), 대구(10일), 대전(16일), 서울(18-21일), 광주(24일), 전북 전주(27일) 순이다. 참가 희망자는 전국 재규어랜드로버 전시장에서 방문 및 전화로 신청할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백정현 대표는 "랜드로버는 특별한 모험을 원하는 모든 사람의 동반자"라며 "랜드로버 익스피리언스는 가장 확실하게 랜드로버 정체성을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