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가 산업통상자원부 관용 전기차 공동구매 입찰과 서울시 전기택시 보급사업에 SM3 Z.E.를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SM3 Z.E.는 올해 공공기관 관용 전기차 전량과 서울시 전기택시 보급에 40대를 납품한다. 산자부는 올해부터 시행되는 '공공기관 에너지 이용 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에 따라 관용 전기차 공동구매를 진행했다. 해당 고시는 공공기관 업무용차 중 전기차를 25% 이상 의무 구매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았으며, 최종적으로 SM3 Z.E.가 낙점됐다.


 또한 서울시는 지난해 9월부터 올 4월까지 SM3 Z.E. 10대를 투입해 진행한 전기택시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끝마치고 하반기부터 40대로 확대 운용한다. 이번 SM3 Z.E.공급을 통해 서울시는 본격적인 전기택시 시대를 열 계획이다. 더불어 르노삼성차는 1시간 이내 충전 가능하고, 기사식당 등 좁은 공간에 설치할 수 있는 중급속 충전기를 마련해 전기택시 상용화를 앞당길 방침이다.

 

 르노삼성차 영업본부 박동훈 부사장은 "국내 전기차 대중화 시대가 본격 개막되는 시점에서 연이은 공공기관의 SM3 Z.E. 선정 결정은 제품의 우수한 성능과 넓은 공간성뿐만 아니라 정부 및 지자체의 각종 전기차 보급사업과 시범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이룬 결실"이라며 "전기차 시장을 흔들 혁신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르노삼성차가 주도권을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