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코리아가 크라이슬러 200의 주차보조 시스템과 알베르토 몬디의 주차 대결 영상을 공개해 화제다.

19일 FCA코리아에 따르면 알베르토 몬디는 JTBC 비정상회담 프로그램에 이탈리아 대표로 출연해 '알차장'이란 별명을 얻으며 인기를 모았다. 알베르토는 주차장 벽 가까이 붙여 일렬 주차된 자동차 2대 사이 공간에 크라이슬러 200으로 평행주차에 걸리는 시간을 측정했다. 먼저 주차보조시스템을 끄고 주차보조 센서만을 활용한 평행주차에선 30초의 시간이 걸렸다. 반면 모든 시스템을 켜고 진행했을 땐 20여초만에 주차했다. 

알베르토 몬디는 "주차하는 게 어렵고 때로는 귀찮지만 크라이슬러 200의 자동주차 시스템은 이런 부분을 다 해결해 준다"며 "후방카메라를 볼 필요 조차 없을 만큼 편하고 빠르게 주차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말했다.   FCA코리아는 알베르토 몬디가 추천하는 크라이슬러 200 영상 시리즈 3편 중 최종편인 주차대결은 크라이슬러 브랜드 공식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