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의 지난달 유럽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다.

 

 19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는 4월 유럽에서 8.6% 증가한 3만8천244대를, 기아차는 6.8% 증가한 3만3천602대를 각각 판매했다. 현대차의 실적은 전체 유럽시장 평균 판매 증가율(6.9%)을 웃돌았지만, 기아차는 조금 못 미쳤다. 반면, 르노그룹(15.3%)과 피아트-크라이슬러(FCA)그룹(13.4%), BMW그룹(12.0%) 등은 두자릿수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의 유럽 점유율은 3월 6.1%에서 4월 5.9%로 하락했다. 다만, 지난해 4월과 비교해서는 같은 수준이다.

 

 현대·기아차의 점유율은 올해 1월 5.8%, 2월 5.9% 수준이었으나 3월에는 월간 기준으로 최대 판매 실적을 올리면서 6%대로 올라선 바 있다. 차종별로 보면 투싼ix가 9천387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유럽 현지 전략형 소형차인 i10과 i20는 각각 7천147대와 7천679대가 판매됐다. 기아차는 스포티지 9천59대, 씨드 7천87대 등의 순이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3월에는 계절적 수요와 공격적인 마케팅 효과 등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두며 점유율이 상승했으나, 4월에는 전통적인 유럽업체들이 강세를 보이면서 점유율이 소폭 하락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