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가 20주년을 맞이해 520d 럭셔리 플러스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BMW에 따르면 새 차는 기존 520d 럭셔리 라인의 앞좌석에 컴포트 및 통풍 시트를 추가했다. 신형 컴포트 시트는 20개의 모터가 다양한 체형에 맞춰 섬세하게 장착되는 게 특징이다. 또한 요추 지지대가 포함돼 있어 최적의 운전 자세를 가능하게 해준다.

 

 가격은 BMW 520d 럭셔리 플러스 에디션 6,990만원, 520d x드라이브 럭셔리 플러스 에디션 7,390만원으로, 기존 럭셔리 라인과 동일하다.

 

 BMW코리아 김효준 사장은 "5시리즈는 해마다 첨단 기능을 적용하는 등 상품성을 강화하면서 높아지는 소비자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며 "올해 20주년을 맞이해 이번 에디션을 시작으로 다양한 스페셜 에디션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바뀐 제품에는 BMW 이피션트다이내믹스(EfficientDynamics) 기술이 적용된 고성능, 고효율 엔진이 탑재돼 최고 190마력과 40.8㎏.m의 성능을 낸다. 복합연비는 520d가 16.1㎞/ℓ, 520d xDrive는 15.6㎞/ℓ이며, 두 모델 모두 유로6 배기가스 기준을 충족한다. 또한 BMW 520d는 지난해 6,546대가 판매됐고, xDrive를 포함하면 1만528대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