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컴팩트 SUV 디스커버리 스포츠를 국내에 공식 출시하고 소비자 인도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국내 판매되는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2.2ℓ 디젤 터보 엔진을 장착한 SE와 HSE 럭셔리 등 2종이다. 새 차는 '가장 다재다능한 자동차'를 목표로 개발돼 활용도 높은 실내 공간과 혁신적인 디자인, 효율성과 고성능까지 겸비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특히 신형 파워트레인을 기반으로 첨단 주행 및 안전 기술과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집약해 상품성을 높였다고 강조했다.



외형은 고급스러움과 실용성 두 가지 주제를 동시에 표현했다. 최적화된 비율과 탄탄한 몸매는 시각적인 매력은 물론 강력한 주행 성능에도 기여한다. 브랜드 특유의 디자인 요소인 클램쉘 보닛 위에는 디스커버리 배지를 부착해 패밀리룩을 강조했다. 커다란 범퍼는 지형에 구애 받지 않는 특징을 반영했다. 육각형 모양의 메쉬그릴과 하단의 큼직한 공기 흡입구는 강렬한 인상을 자아낸다. 대담한 디자인의 제논 헤드램프와 LED 시그니처 라이트는 군더더기 없이 감싸는 '랩 어라운드 디자인'으로 마무리했다. 측면의 C필러는 역동적인 옆모습을 연출한다. 후면 스포일러는 공기 역학 요소와 시각적인 완성도를 동시에 고려했다.

 

 오프로더의 특징도 강하게 드러난다. 지상고 212㎜, 접근각 25°, 이탈각 31°, 도강 가능 깊이 600㎜ 등으로 극한의 장애물도 헤쳐나갈 수 있다.

 

 실내 역시 실용성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담았다. 우선 브랜드 플래그십 레인지로버에 견줄 정도의 뒷좌석 레그룸을 확보했다,. 모든 바퀴를 밖으로 최대한 멀리 위치하도록 설계해 실내 공간을 극대화한 것. 뒷좌석은 60:40 폴딩 시트로 리클라인 기능을 지원하며 앞뒤로 160㎜ 움직일 수 있다. 뒷좌석은 지붕을 50㎜ 높아 충분한 헤드룸을 확보했다. 앞·뒷문에 달린 수납 공간은 13.8ℓ에 달한다.



동력계는 4기통 2.2ℓ 디젤 터보 엔진과 9단 자동변속기를 결합해 최고 190마력, 최대 42.8㎏·m의 성능을 발휘한다. 연료효율은 복합 ℓ당 11.2㎞(도심 10.3㎞/ℓ, 고속도로 12.5㎞/ℓ)다. 효율 향상과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전 트림에 지능형 스톱/스타트 시스템도 적용했다.

 

 구동방식은 4륜구동이다. 지능형 4WD 시스템은 최신 할덱스 전자제어식 센터 커플링을 통해 앞뒤축에 전달되는 동력을 배분해 최적의 접지력과 균형을 유지한다. 기존 부품보다 4㎏ 가볍고 반응성도 개선했다.

 

 다양한 주행 기술은 오프로드 성능을 배가시킨다. 랜드로버의 특허 기술인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Terrain Response®)은 일반, 풀/자갈/눈, 진흙, 모래 등 4가지 지형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선택된 주행 모드에서는 각 지형에 따라 스티어링, 기어박스, 스로틀 및 트랙션이 최적화된다. 조작은 중앙 콘솔의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통해 손쉽게 할 수 있다.

 

 독립 구조의 서스펜션은 민첩성은 높이고 내부 소음은 줄였다. 강철 하부구조에 장착한 후륜 서스펜션은 가볍고 강성이 높아 조향 성능 개선에 기여했다.

 

 다양한 편의·안전품목도 강점이다. 8이치 컬러 터치스크린, 후방 카메라, 전/후방 주차 센서, 파워 테일게이트 등이 기본 탑재된다. 파노라믹 글래스 루프와 인테리어 무드 조명, 리모컨, 전동 파워 테일게이트 기능도 제공한다. 이밖에 보행자 에어백도 장착한다. 충격을 감지하면 보닛 위 작은 패널에 숨겨진 에어백이 60밀리초 안에 작동해 보행자 부상 위험을 감소한다. 이밖에 HSE 럭셔리 트림에는 최첨단 엠프와 16개의 스피커로 구성한 메리디안 서라운드 사운드 오디오 시스템을 더한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백정현 대표는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예약자만 1,000여명에 이를 정도로 시장 반응이 뜨겁다"며 "엔트리급으로 개발된 전략 차종인 만큼 새 차가 브랜드 저변을 넓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격은 SD4 SE 5,960만원, HSE 럭셔리 6,66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