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중고차를 판매하려는 개인과 중고차 딜러를 대상으로 하는 신종 '중고차 보이스 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모하비 차주인 A 씨는 얼마 전 차를 팔기 위해 중고차 매매사이트에 매물을 올렸다. 3,500만원을 희망했지만 생각보다 거래가 쉽지 않았고, B 씨는 해당 매물을 보고 차주에게 연락해 자신이 잘 아는 중고차 딜러에게 좋은 가격을 받아주겠다며 접근했다. 매물을 확보한 B 씨는 일면식 없는 중고차 딜러 C 씨에게 전화를 걸어 좋은 가격에 나온 매물로 소개했고, C 씨에게 A씨를 자신의 형님이라 소개하고 둘을 만나게 미리 설계해 놓은 후 대포 계좌에 돈을 입금토록 했다. 이후 A 씨와 C 씨는 매물의 소유권을 가지고 분쟁을 겪었다. 

 

 25일 중고차 업계에 따르면 이처럼 매도자와 매수자 중간에서 양측을 모두 속여 찻값을 가로채거나 매물을 확인하기 전 계약금을 먼저 요구한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때문에 개인 판매 뿐 아니라 딜러, 캐피탈 업체 직원 등까지 피해 사례가 꾸준하게 늘고 있다.  

 

 업계에서는 중고차 특성상 가격이 명확하게 제시되지 않은 부분이 이 같은 피해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로 보고 있다. 사기꾼은 높은 가격을 받고 싶어하는 실제 차주와 적정 가격에 구입하려는 딜러의 심리를 교묘하게 이용한다는 것.  경찰 관계자는 "중고차 매매 시 제 3자를 통한 거래일 경우 반드시 위임장을 확인해야 하며 거래 대금 송금시에는 당사자 명의 계좌임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중고차 관련 피해 민원 건수는 지난해 450여 건으로 2013년 대비 20% 가까이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