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05563cb11574de.jpg


한국닛산이 용산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운영: 천우오토모빌)를 개장한다고 21일 밝혔다.
 
 닛산에 따르면 강북지역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닛산은 서울 4개 지역(강남, 서초, 목동, 강북) 포함, 전국 19개 네트워크를 갖추게 됐다. 서울시 용산구 갈월동에 위치한 용산 전시장은 연면적 544.5㎡의 규모로, 1층 전시장은 라운지와 함께 최대 5대까지 전시가 가능하다. 특히 '3S(세일즈, 서비스, 스페어-부품)' 컨셉트를 반영, 구매부터 사후관리까지 한 자리에서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타케히코 키쿠치 대표는 "수입차 시장 신흥 메카로 떠오른 강북권에 공식 진출한 만큼 다양한 제품과 차별화된 서비스로 강북지역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국닛산은 이번 회계연도 안에 공식 전시장을 24개, 서비스센터는 20개까지 확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