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i8의 글로벌 누적 판매 대수가 처음 공개됐다.

20일 BMW에 따르면 i8은 첫 출시된 지난해 6월부터 지난 4월까지 3,500대가 팔렸다. BMW i시리즈의 두 번째 제품으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동력계(PHEV)를 탑재한 스포츠카라는 점을 감안하면 나름 성공을 거둔 셈이다.

PHEV 시스템은 '전륜 전기모터+후륜 엔진' 형식으로 구성됐다. 엔진은 직렬 3기통 1.5ℓ 가솔린 터보로 최고 231마력, 최대 32.6㎏·m을 내며, 전기모터는 최고 131마력, 최대 25.5㎏·m의 힘을 갖췄다. 이를 통한 시스템 총 성능은 최고 362마력, 최대 58.1㎏·m으로, 0→100㎞/h는 4.4초, 최고시속의 경우 250㎞(안전제한)다. 배터리는 5㎾h 용량의 리튬이온배터리다. 모터 단독으로 최대 37㎞를 최고 120㎞/h의 속도로 주행할 수 있다.

국내엔 지난 3월말 공식 출시돼 사전 계약으로 100대, 출시 이후 90여대의 계약을 기록했다. 당초 배정 물량을 뛰어넘는 인기에 본사 측에 공급량 확대를 요청했으며, 본격적인 출고는 이번 달부터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