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현대자동차는 판매가 10.3% 급감한 반면 기아차는 3.9% 증가하며 월 최다 판매실적을 경신했다.

 

 3일(현지시각) 미국 자동차전문지 '오토모티브 뉴스'에 따르면 현대차 북미법인은 지난달 미국시장에서 6만3610대를 판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3% 줄었다.

 

 기아차 북미법인은 3.9% 증가한 6만2433대를 판매했다. 기아차는 역대 월간 최대 판매량을 갈아치웠다.

 

 지난달 현대·기아차의 총 미국시장 판매량은 12만6043대로 3.8% 감소했다. 현대차그룹의 1~5월 누적 판매량은 56만463대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 증가했다.

 

 현대차그룹의 실적은 미국 전체 시장이 지난달 163만4952대 규모로 1.6% 성장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주요 글로벌 업체의 경우 △GM이 3.0% 증가한 29만3097대 △포드가 1.3% 감소한 25만86대 △토요타가 0.3% 감소한 24만2579대를 판매했다.

 

 이어 △FCA는 20만2227대를 판매해 4.0% 성장했고 △혼다는 1.3% 성장한 15만4593대를 팔았다. △닛산은 13만4779대로 판매가 0.9% 감소했다.

 

 현대차의 판매 부진은 미국 시장의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 등의 인기로 세단 판매량이 줄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쏘나타의 경우 1만8018대가 팔려 12% 줄었다. 제네시스도 3168대 판매돼 지난해보다 7.8% 감소했다. 같은 기간 아반떼(현지명 엘렌트라)만 2만3432대 판매돼 7.2% 증가하며 현대차 중 유일하게 판매가 늘었다.

 

 기아차는 RV(레저용 차량)의 인기에 힘입어 판매 성장했다. 세단 K5(현지명 옵티마)는 판매가 2.9% 감소한 반면 쏘렌토와 스포티지는 각각 1.8%, 12%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