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Qk556d0d5528aac.jpg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지난 5월 내수 7753대, 수출 4229대(반조립 제품 포함)를 포함 총 1만198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내수 판매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47.1% 늘었고, 수출은 37.9% 감소했다. 전체 판매량은 0.8% 감소했다.

 

 내수 판매 증가는 소형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티볼리 인기에 힘입었다. 티볼리는 내수 3437대, 수출 1956대 등 5393대가 판매돼 2개월 연속 5000대 이상 판매됐다. 또 출시 4개월만에 판매 2만대를 돌파했다. 지난 1월 출시된 이후 판매량 누계는 내수 1만4894대, 수출 6072대 등 총 2만966대다.

 

 반면 쌍용차가 유로화 약세 불리해진 환율 때문에 내수 판매에 주력하면서 수출은 악화됐다. 쌍용차는 "티볼리가 본격적으로 해외시장에 론칭한 만큼 수출도 점차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달 터키에서 이스탄불 모터쇼를 통해 티볼리를 출시하고 글로벌 최대 규모의 대리점을 오픈했다. 또 이탈리아 티볼리에서 글로벌 시승행사를 개최하는 등 해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 “티볼리 글로벌 론칭 확대와 함께 공격적인 신시장 개척과 전략적 마케팅 활동 등으로 올해 판매 목표를 달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