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가 첫 SUV인 벤테이가의 실내 미리보기 영상을 공개했다.

10일 벤틀리에 따르면 영상 속 벤테이가는 디지털 계기판을 비롯해 내비게이션과 연동하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 야간 운전 시 적외선으로 먼거리 장애물을 투시하는 나이트비전 등이 탑재됐다.

벤테이가는 아우디 신형 Q7에 쓰인 MLB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외관은 지난 2012년 제네바모터쇼에 선보인 EXP 9F 컨셉트카와 크게 다를 전망이다. 동력계는 V8 4.0ℓ 트윈터보, W12 6.0ℓ 두 가지가 유력하다. 2017년엔 전기 모터로 약 48㎞를 달릴 수 있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버전도 내놓을 예정이다.

신차는 오는 9월 프랑크푸르트모터쇼 공개 후 내년 출시될 예정이다. 생산은 영국 크루 공장에서 이뤄지며 연간 3,000~4,000대 판매를 목표로 한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