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싼타페가 미국 고속도로보험협회(IIHS)의 충돌테스트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

 

 IIHS가 12일(현지시간) 웹사이트에 발표한 중형 SUV 테스트에서 싼타페는 종합 평가 결과 'M'(Marginal·미흡) 등급을 받았다.

 

 IIHS는 'G'(Good·우수), 'A'(Acceptable·양호),'M', 'P'(Poor·취약) 등 4개 등급을 매기고 있다.

 

 싼타페는 특히 차체 구조 항목에서는 'P' 등급을 받았다.

 

 'M' 등급으로 분류된 차량은 싼타페와 지프 체로키, 닷지 듀랑고 등 3개 차종이다.

 

 닷지의 저니는 'P' 등급에 그쳤다.

 

 닛산 무라노와 지프의 랭글러 4도어는 최고인 'G' 등급에 올랐으며 포드 플렉스는 'A' 등급을 받았다.

 

 이번 테스트는 차량의 앞쪽 코너가 시속 40마일(약 64㎞)에서 다른 차량이나 물체에 부딪히는 상황을 가정해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