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충전 가능한 '충전용 RFID 태그' 연내 1만개 보급

 

 일반 전기 콘센트 위에 부착해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모바일 충전 인프라인 '충전용 RFID 태그'가 연내 1만개 보급된다.

 

 서울시는 13일 KT 광화문지사에서 모바일 충전기 전문업체인 파워큐브, KT와 충전용 RFID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존 건물이나 주차장 내 콘센트에 부착된 RFID 태그에 사용자를 인증하면 내장된 계량기를 통해 사용한 전력량만큼 요금이 사용자에게 부과되는 방식이다.

 

 기존 고정형 완속 충전기는 전용 주차장이 필요했다.

 

 그러나 RFID 태그 인증방식은 일반 콘센트만 있으면 전기차 충전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협약에 따라 시는 시청과 구청 청사 등 산하 공공청사 지하주차장 등을 충전인프라 설치 장소로 지원한다.

 

 KT는 충전용 RFID 태그 제작과 통신 인프라 등을 지원하며 파워큐브는 태그 부착과 관리 등을 담당한다.

 

 시는 2018년까지 충전용 RFID 태그를 10만개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강희은 서울시 대기관리과장은 "모바일 충전 시스템이 확대 보급되면 전기차 충전 걱정을 덜고 현재 진행 중인 전기차 민간보급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