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은 쉐보레 소닉(아베오)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2015 가장 안전한 차'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지엠에 따르면 소닉은 충돌 사고 시 충돌에너지를 효과적으로 분산, 흡수시키기 위한 우물 정(井)자 섀시 프레임을 적용했다. 또 통합형 보디 프레임 및 고장력 강판을 채택한 차체 설계를 바탕으로 자동차 개발 전반에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전복사고 발생 시 승객의 안전을 담보하는 생존공간 확보를 위해 지붕 구조 강성도 최고 수준으로 설계했다.

 

 이번 안전성 평가는 스몰 오버랩과 정면, 측면, 루프강성, 머리지지대 및 좌석 안전성 시험 등 5개 항목으로 구성했다. 소닉은 전체 평가항목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우수' 판정을 받았다. 특히 최근 강화된 스몰 오버랩 충돌평가에서도 최고 등급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