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캠핑의 계절이 돌아오면서 고급 미니밴이 인기를 끌고 있다.

 

 9인승과 11인승보다 가격은 다소 비싸지만, 안락한 실내 공간 등을 갖춘 7∼8인승 미니밴을 찾는 수요가 늘고 있는 것이다.

 

 1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기아차의 카니발은 4월 한 달간 9천500대가 계약됐으며, 이 가운데 7인승 모델인 카니발 리무진은 약 1천800대가 계약됐다.

 

 7인승의 계약 비중은 전체의 약 19%로, 3월의 9%보다 배 이상 늘었다.

 

 카니발 구입 고객 5명 중 1명이 7인승 모델을 선택한다는 의미다.

 

 반면 일반형인 9인승의 비중은 69%에서 63%로, 저가형인 11인승은 14%에서 9%로 감소했다.

 

 기아차는 3월 말 2015년형 카니발을 시판하면서 기존의 9인·11인승 이외에 7인승 리무진 모델을 국내에 처음 출시했다.

 

 그동안 9인승 이상 차량만 내놓은 것은 개별소비세와 교육세가 면제되고 6인 이상 탈 경우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편안한 승차감을 추구하는 가족 단위 고객과 VIP 의전용 등으로 미니밴을 찾는 수요층이 넓어지면서 7인승 모델도 추가했다.

 

 카니발 7인승은 9인·11인승 모델보다 실내를 한층 고급스럽게 꾸몄고 시트 배열을 4열에서 3열로 줄여 더욱 넓은 탑승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2열 좌석에는 'VIP 라운지 시트'를 적용했다.

 

 비행기 좌석처럼 헤드레스트의 좌우를 탑승자의 편의에 따라 30도 각도로 조절할 수 있는 '윙 아웃 헤드레스트'를 장착했고 다리받침과 팔 지지대(암레스트)도 설치됐다.

 

 이에 따라 법인 등에서 '사장님 차'로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인승 카니발의 인기에 힘입어 4월 카니발의 판매량도 증가했다.

 

 기아차 카니발은 3월 5천100대에서 4월 5천622대로 전달보다 10% 늘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7인승이 출시되면 9인승과 11인승의 수요를 잠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으나, 소비자들의 선택 폭이 넓어지면서 전체 판매량은 오히려 늘어났다"고 말했다.

 

 그동안 국산차에 밀려 큰 인기를 끌지 못했던 수입 미니밴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 수입 미니밴인 도요타 시에나와 혼다 오딧세이,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크라이슬러 그랜드 보이저 등 4개 차종의 올해 1∼4월 판매량은 470대로 작년 같은 기간의 344대보다 36%가량 증가했다.

 

 혼다코리아 관계자는 "5인 이상 가족의 경우 쾌적한 공간을 갖춘 7인승 밴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며 "야외활동뿐만 아니라 업무용 차량으로도 활용도가 높아 올해 들어 판매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