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이 극한의 다운사이징 엔진을 개발 중이라고 알려졌다. 단 1.0ℓ의 배기량으로 272마력을 내는 것.

 

 이는 지난 7일 오스트리아에서 개막한 빈 엔진 심포지엄에서 폭스바겐이 밝힌 것으로, 회사는 "직렬 3기통 1.0ℓ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 TSI의 고성능 버전을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직렬 3기통 1.0ℓ 가솔린 직분사 터보 TSI 엔진은 현재 폭스바겐의 소형차 폴로와 아우디 A1 등에 장착하며, 그룹 산하의 다양한 브랜드, 각종 제품에 널리 탑재된 폭스바겐의 대표 다운사이징 엔진이다.

 

 이번 빈 엔진 심포지움 2015에서 발표한 새로운 고성능 다운사이징 엔진의 초기 시험용 버전은 최고 272마력, 최대 27.5㎏・m의 성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높은 성능의 이유는 모노스크롤 터보 차저에 e-부스터라는 신기술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e-부스터는 전기 모터로, 주로 엔진의 저회전 영역에서 동력을 보조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

 

 한편, 폭스바겐코리아는 3기통 1.4ℓ TDI를 얹은 신형 폴로를 지난 서울모터쇼에 소개하고, 판매 중이다. 해당 엔진은 지난해 5월 빈 엔진 심포지엄에서 처음 발표됐다. MDB라 불리는 폭스바겐 모듈러 디젤 컴포넌트 시스템의 핵심 엔진으로 꼽히며, 앞으로 4기통 1.6ℓ TDI를 대체할 예정이다. 최고 90마력, 최대 23.5㎏·m의 힘을 확보했다. 여기에 자동 7단 변속기가 조합돼 ℓ당 17.4㎞의 효율을 갖췄다. 판매가격은 2,620만원이다.